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외국인 주식시장 시총비중 30.56%…전년比 1.42%p↑

최종수정 2016.08.16 06:00 기사입력 2016.08.16 0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올해 들어 국내 주식시장에서 외국인이 보유한 시가총액이 지난해 말 대비 총 43조2000억원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10일 기준 유가증권시장(코스피)과 코스닥시장의 외국인 보유 시총은 총 464조1000억원으로 전체 시총의 30.56%를 차지했다. 지난해 말(420조9000억원)에 비해 시총이 약 43조원 늘어났으며 시총 비중 역시 1.42%p 증가했다.

규모별 외국인 시총 비중은 코스피의 경우 대·중·소형주가 전년말 대비 각각 0.86%p, 0.47%p, 0.41%p 커졌다. 코스닥에서는 우량·중견·신성장 기업부의 외국인 시총 비중이 각각 0.59%p, 0.37%p, 0.01%p 증가한 반면, 벤처기업부는 1.36%p 감소했다.

외국인은 코스피에서 총 8조8714억원을 순매수했으며, 1월중 2조9662억원을 순매도 한 이래 2월중 순매수로 전환해 7월중 가장 많은 금액(4조97억원)을 순매수했다.

올해 들어 코스피에서 외국인 시총 비중이 가장 큰 업종은 전기전자(49%)가 차지했다. 시총이 가장 크게 늘어난 업종은 의료정밀(12.07%)로 지난해 말 대비 4.55% 증가했다. 반면 의약품(11.12%)의 경우 시총이 지난해 말 대비 1.55% 줄어 올해 들어 시총이 가장 많이 빠진 업종에 올랐다.
종목별 외국인 지분율이 가장 높은 종목은 코스피의 경우 남양유업우 선주(92.63%)가 차지했다. 이어 (80.71%), 삼성전자우 (79.07%), 동양생명 (78.04%) 등이 뒤를 이었다. 코스닥에선 한국기업평가 (83.49%)가 1위를 차지했으며 (70.65%), 한국정보통신 (60.84%), 에스아이리소스 (57.96%) 등의 순으로 외국인 보유 비중이 컸다.

올 들어 코스피에서 외국인이 가장 많이 순매수한 종목은 아모레퍼시픽 (9516억원)이다. 뒤이어 SK하이닉스 (7632억원), 고려아연 (7238억원), 한국항공우주 (6690억원)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코스닥에서는 휴젤 (2022억원)이 순매수 1위를 차지했으며 컴투스 (1880억원), 비아트론 (909억원), 메디톡스 (701억원) 등도 외국인 순매수 상위 종목에 올랐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