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검은 그림자' 걷힌 뉴욕증시…코스피도 반등

최종수정 2018.02.07 11:17기사입력 2018.02.07 11:17

므누신 "정상적 조정" 진화 나서
"지속적 조정 대비해야" 목소리도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전 세계 증시를 패닉에 빠뜨렸던 미국발 금리인상 쇼크가 잦아들고 있다. 폭락하던 뉴욕 증시가 3일만에 반등하면서 국내 증시도 '검은 그림자'를 걷어내고 동반 상승 전환하는 모습을 보였다.

정상적인 조정 장세는 끝났고 다시 펀더멘털(기초체력)을 기반으로 증시가 오를 것이라는 전망이 힘을 얻고 있다. 반면 지속적인 조정을 대비해야 할 때라는 분석도 나온다.

6일(현지시간)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2.33%(567.02포인트) 오른 2만4912.77로 장을 마감했다. 다우지수는 장 초반 하락 출발했지만 장중 상승과 하락을 반복하다 강세로 거래를 마쳤다. S&P 500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74%(46.20포인트) 상승한 2695.14로 거래를 마감했다. 기술주들이 강세를 보이면서 지수를 끌어올렸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전날보다 2.13%(148.36포인트) 오른 7115.88로 장을 마감했다.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은 이틀간의 증시 폭락을 "정상적인 조정"이라고 강조했다. 므누신 장관은 이날 미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에 출석해 "상당한 변동성이 있기는 하지만 시장은 잘 돌아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다만 아직까지는 안심할 수 없다는 지적도 있다. 뉴욕타임스(NYT)는 이날 '쉽게 돈 벌던 시대는 끝났다'는 기사에서 이번 증시가 전 세계가 충격에 대비할 수 있도록 경종을 울린 것이라고 보도했다. 또 "여전히 안심할 수는 없다"면서 "많은 기업들이 더 많이 고용하지 않고도 생산성을 높이는 방법을 찾고 있기 때문"이라고 꼬집었다.

뉴욕 증시 상승세에 힘입어 코스피도 4거래일 만에 반등했다. 전날까지 3거래일 연속 1% 이상 떨어져 2450선으로 밀렸던 코스피 지수는 이날 전장보다 30.41포인트(1.24%) 오른 2483.72로 출발해 개장과 동시에 2480선을 회복했다. 이후 외국인과 기관의 동반 매도로 상승폭이 줄기는 했으나 여전히 상승 흐름을 유지했다.

'대장주' 삼성전자 와 시가총액 2위 SK SK하이닉스 가 모처럼 동반 상승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 현대차 , POSCO , NAVER , 삼성바이오로직 등 시가총액 상위주 상당수가 오름세로 출발했다.

전날 장중 5% 이상 밀렸던 코스닥 지수도 함께 반등했다. 앞서 6거래일 연속 하락했던 코스닥 지수는 전날보다 16.58포인트(1.93%) 오른 874.75로 개장했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뉴욕=김은별 특파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