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니카이 日 자민당 간사장 "남북 접촉 매우 필요"…긍정적 반응

최종수정 2018.02.13 15:54기사입력 2018.02.13 15:36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니카이 도시히로(二階俊博) 일본 자민당 간사장은 13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을 평양으로 초청한 것과 관련해 "접촉은 매우 필요하다"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NHK방송에 따르면 니카이 간사장은 이날 당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서로 이야기한다든지 접촉을 해보는 것은 다음에 뭔가 도움이 된다. 원활한 대화도 할 수 있게 된다"고 말했다. 간사장은 당내 2인자에 해당한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그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한국을 방문해서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잠시 대화를 한 데 대해서도 "괜찮은 일"이라고 말했다.

니카이 간사장의 이같은 발언은 '대화를 위한 대화는 의미가 없다'는 식의 아베 총리 등의 생각과는 차이를 보인다. NHK역시 남북 간의 대화를 모색하는 움직임에 일정한 이해를 표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니카이 간사장은 "모처럼 갔다 온 것이므로, 우리는 북측과의 접촉도 당연히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괜찮은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두 사람의 대화) 내용을 잘 모르기 때문에 지금 평가하는 것은 시기상조"라고 말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