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美 국무부 "북한과 15일 미군 유해송환 회담 개최"

최종수정 2018.07.13 04:12기사입력 2018.07.13 04:12

[아시아경제 뉴욕 김은별 특파원] 미국 국무부는 오는 15일 북한과 미군 유해 송환을 위한 회담을 개최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북한과 미국은 당초 12일 판문점에서 유해 송환을 위한 실무회담을 하기로 했으나 북한 측이 불참한 탓에 불발했다.

외신들에 따르면 헤더 나워트 미 국무부 대변인은 12일(현지시간) 성명에서 "오늘 낮에 그들(북한)이 연락해 일요일(15일)에 만나자고 제안했다"며 "우리는 (회담) 준비가 돼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전쟁 미군 전사자 유해 송환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6·12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합의한 공동성명에 적시된 내용이다.

공동성명은 "미국과 북한은 신원이 이미 확인된 전쟁포로, 전쟁실종자의 유해를 즉각 송환하는 것을 포함해 전쟁포로, 전쟁실종자들의 유해 수습을 약속한다"고 명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유해 송환을 싱가포르 회담의 의미있는 성과 중 하나로 내세웠다.

뉴욕 김은별 특파원 silverstar@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